즐겨찾기 추가 2021.11.27(토) 04:0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English 日文 中文

여수해경, 부두에서 휴대폰 보며 걷다 해상추락 발생

- 60대 낚시객 부두 걷다 발헛디뎌 해상추락, 생명지장 없어 -

2021-09-26(일) 09:31
사진=부두구조물에걸터앉은 해사아 추락자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 엑스포 신북항 부두에서 60대 낚시객이 발을 헛디뎌 해상으로 추락하였으나 무사히 구조됐다”고 26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25일) 오후 11시 19분께 여수 엑스포 신북항 내 부두에서 낚시객 A씨(65세, 남)가 해상으로 추락한 것을 인근 낚시객이 목격하고 119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신고 접수한 여수해경은 구조대 및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현장 도착, 해상추락자 A씨가 부두 내 콘크리트 구조물에 걸터앉자 있는 것을 확인하고 구조대 보트를 이용 무사히 구조하여 대기 중인 119구급대에 인계되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부두구조물에있는 해상추락자를 구조대가 구조하고있다

낚시객 A씨는 구조당시 다리 통증 및 저체온증 호소 외 생명에는 지장은 없었으며, 부두 상부와 콘크리트 구조물의 높이가 높아 올라 갈 수가 없는 상태였다.

A씨는 부두 내에서 낚시 종료 후 귀가하던 중 휴대폰을 보며 걷다가 발을 헛디뎌 해상으로 추락했으나 자력으로 부두 구조물로 올라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연안의 항포구 등에서 낚시를 즐기실 때에도 구명조끼 착용만이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면서 구명조끼를 꼭 착용할 것을 당부한다” 며, “낚시객들은 연안의 위험한 곳에서는 낚시 활동을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su.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